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비국새

박두현 장편소설
박두현 지음
다차원북스

2013년 06월 13일 출간

종이책 : 2013년 05월 13일 출간

(개의 리뷰)
( 0% 의 구매자)
eBook 상품 정보
파일 정보 ePUB (6.62MB)
쪽수 472쪽
지원기기 교보eBook App, PC e서재, 리더기, 웹뷰어
교보eBook App 듣기(TTS) 가능
TTS 란?
텍스트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기술입니다.
  • 전자책의 편집 상태에 따라 본문의 흐름과 다르게 텍스트를​ 읽을 수 있습니다.
  • 이미지 형태로 제작된 전자책 (예 : ZIP 파일)은 TTS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 sam 무제한 이용가능
  • sam 프리미엄 이용가능

이 상품은 배송되지 않는 디지털 상품이며,
교보eBook앱이나 웹뷰어에서 바로 이용가능합니다.

작품소개

이 상품이 속한 분야

비국새가 출현하면 발해는 다시 부활하는가!
발해 부활의 수수께끼를 품은 비국새 이야기를 그린 박두현의 소설 『비국새』. 발해의 마지막 왕인 애왕 대인선이 죽기 직전 발해 부활을 위해 숨겼다는 국새 ‘비국새’를 찾으려는 사람들이 있었고 지금도 계속 찾는다는 이야기로부터 이 소설은 시작된다. 중국의 역사왜곡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과 발해의 부활을 꿈꾸는 마음을 바탕으로, 작가는 오랜 기간 자료를 조사하고 퇴고를 거듭한 끝에 책을 완성했다고 한다.

만주의 경박호로 여행을 간 화자는 동시베리아의 바이칼호에서 온 보경이라는 처녀를 만나 비국새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애왕이 심장의 피를 묻히고 홍라녀의 헌신으로 영기를 지니게 되었다는 비국새는 수백 년이 지난 뒤 아란사라는 소녀의 의해 경박폭포에서 발견된다. 홍라녀의 환생으로 여겨지는 아란사는 발해 부활의 수수께끼를 품었다는 비국새의 비밀을 풀려고 한다. 호란 때 조선에서 끌려온 노예 출신의 계성은 아란사와 조우하고, 역시 노예 출신의 여자사냥꾼 기명을 만나며 얽히게 되는데….
여정을 시작하며
1. 그것
2. 만남
3. 비국새
4. 내력
5. 첫사랑
6. 망태
7. 기주부
8. 함정
9. 탈출
10. 작별
11. 노예
12. 황금
13. 돌섬
14. 납치
15. 애왕
16. 홍라녀
17. 예언
18. 모사
19. 암습
20. 형제
21. 회생
22. 다물계
23. 해방
24. 혼약
25. 대경략
26. 환몽
27. 파열
28. 오탑
29. 종막
여정을 마치며

후기
『비국새』를 읽고

나는 전등불 밑에서 청동갑 뚜껑 안쪽에 새겨진 글을 살펴보았다. 날카로운 칼로 긁고 파서 새긴 듯한 글자는 마모되고 부식되어 알아보기 어려웠다. 하지만 오래도록 꼼꼼하게 들여다보자 숨겨진 암호처럼 글자가 하나하나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것은 다음과 같은 아홉 줄의 글이었다.

□呼歡喜終成馬 오오 말이 되었으니 기쁘도다
亡國之罪不可言 나라를 망친 죄 너무 큰지라
□願來世還爲畜 후생에 축생이 되렸더니
今生□於如所願 금생에 바로 이루어졌도다
如今手斬愛妻□ 이제 아내의 목을 칼로 베고
親刺□□心臟處 내 심장을 깊이 찌르리니
變□無形之魂魄 형체 없는 혼백이 되더라도
暗夜天滿月□□ 밤하늘에 보름달이 떠오르면
高揚□赤三足烏 붉은 삼족오를 높이 날리리라

“이 청동갑의 시가는 발해의 마지막 임금인 애왕이 죽기 직전에 새겼다고 하는데, 마곡가(馬哭歌)라고 해요. 말이 울면서 부르는 노래라는 뜻이죠.”
“역시 그렇군.”
나는 짐작이 맞았다는 걸 알았다. 그러고 보면 청동갑은 예상보다 더욱 오래되고 진귀한 물건이었다.
“제가 이제 발해의 비국새(秘國璽)에 대해서 이야기를 들려드릴께요. 옛날에 이 청동갑에는 비국새가 들어 있었대요.”
나는 고개를 갸우뚱했다. 발해가 망할 때 국새는 야율아보기에게 바쳐졌다고 한다. 하지만 발해를 부활시키려는 비원을 품은 애왕이 국새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경박폭포(조수루폭포)에 던졌다는 전설도 있다. 그것이 비국새인가.
“그럼 비국새를 찾아서 지금으로부터 360여 년 전의 옛 시공으로 함께 여행을 떠나보도록 해요. 아주 길고 먼 여정이 되겠죠.”
그때는 17세기 중반이니까 조선이 왜란과 호란을 거치고, 중원대륙에서는 명나라와 청나라가 교체되던 시기쯤일 것이다.
* * *

“그건 비국새예요. 세상이 모르게 숨겨진 국새죠.”
“비국새……”
“북방에서는 옛날부터 세 발 달린 까마귀가 하늘의 조화를 알고 해를 삼키기도 하고 저승까지도 오가는 영험한 새라고 믿었대요.
그래서 그 비국새의 손잡이에 세 발 달린 까마귀를 새겼으므로 삼족오국새(三足烏國璽)라고도 하죠.”
계성은 새삼스레 인장을 유심히 살펴보았다.
“이 시커먼 새가 삼족오란 말이지? 하긴 시커먼 새의 다리가 세 개구나. 그런데 이게 도대체 어느 나라 국새냐?”
“대진국(大震國)의 국새예요.”
“대진국이라면……”
“옛날에 멸망한 발해죠. 바닥에 새긴 인문은 대진국황제(大震國皇帝)예요. 나는 알아볼 수 없지만 우리 할아버지가 그랬어요.”
“아주 오래 묵은 골동품이로군.”
“소중한 보물이니까 잘 간수해야 돼요. 할아버지와 내가 반년 이상이나 경박폭포를 수색해서 찾아냈으니까요.”
“그래? 그런데 이걸 보면 난 아주 괴상한 느낌이 들더라. 새가 살아서 날개를 퍼덕이며 노려보는 것 같아서 가슴이 서늘해진다.”
“비국새가 영기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에요. 혼백을 지니고 있다는 뜻이죠.”
“귀신이 씌인 물건이라는 뜻이냐?”
“사실은 나도 잘 몰라요. 아무튼 비국새를 보면 나는 마치 심혼이 끌려드는 듯해요.”
“듣고 보니 더 이상한 느낌이 드는구나. 너는 이 비국새를 어디에 쓸 작정이냐?”
“나중에 이야기해줄께요. 아주 경이로운 비밀이 있어요. 비국새는 천기(天機)를 품고 있어요.”
“좀 거창한 얘기로구나. 무슨 비밀인지 은근히 궁금하군. 아무튼 물건은 잘 간수할 테니까 걱정하지 말아라.”
괴상한 귀물(鬼物) 같은 느낌을 주지만, 명색이 국새라니까 임자를 찾아서 잘 팔면 예상보다 돈을 더 많이 받겠군. 속으로 이렇게 중얼거리며 계성은 청동갑을 도로 품속에 간직하고 나서는 다시 물었다.
* * *

“자네가 비국새를 가지고 있는가?”
“가지고 있지 않소이다.”
“현재는 가지고 있지 않다는 뜻이로군. 그럼 어디에 보관해 두었는가?”
“난 모르는 물건이오.”
계성은 계속 부인했지만 황법사는 믿지 않았다.
“나는 아란사의 조부인 노선생이 오래 전부터 경박호와 경박폭포에서 비국새를 추적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네. 사실 나도 사람들을 보내어 비국새를 찾아보도록 했지. 그런데 이번에 아란사가 비국새를 찾아냈는데, 우연찮게도 대패륵장 무사들이 그녀를 납치해왔지. 하지만 우륭치 패륵은 비국새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으니까, 그걸 탐내지는 않았을 걸세.”
계성이 궁금증을 느끼고 물었다.
“비국새는 도대체 어디에 쓰는 물건이오?”
“내가 묻는 말에만 대답하게. 비국새는 지금 어디 있는가?”

* * *

“황법사가 비국새를 탐내는 이유는 뭐지? 그가 설마 대진국의 부활을 믿거나 원하는 건 아닐 텐데 말이야.”
“그는 비국새를 어떤 특별한 목적에 이용하려는 것 같아요. 타루간 대공자는 청조의 책봉을 받아서 요동왕이 될 계획이니까 비국새에 관심이 없는 것 같지만요.”
황법사는 괴이한 인물이니

기나긴 역사의 공백을 가르고
발해를 다시 부활시킨다는 비국새(秘國璽)는
과연 출현하는가!

발해가 멸망할 때, 국새는 야율아보기에게 바쳐졌다고 한다. 하지만 발해를 부활시키려는 비원을 품은 애왕이 국새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경박폭포(조수루폭포)에 던졌다는 전설도 있다. 인뉴(손잡이)에 삼족오가 새겨진 이것은 비국새라 불렸다.

이 역사의 환상곡은 현재의 이야기이자 미래의 문제!

중국의 역사왜곡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최근에는 그 도가 지나쳐서 고구려와 발해를 자신들의 역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그런 중국의 터무니없는 주장에 우리의 대응은 소극적이다. 이 작품은 그런 역사왜곡의 안타까운 마음과 잊어지고 있는 발해의 부활을 꿈꾸는 마음에서 시작되었다. 발해의 마지막 왕인 애왕(哀王) 대인선(? ~ 926년?, 재위 : 906년 ~ 926년)이 죽기 직전 발해 부활을 위해 숨겼다는 국새인 ‘비국새’를 찾기 위해 나선 사람들이 있었고, 지금도 계속 찾는다는 이야기로부터 이 소설은 시작된다. 작가는 이 이야기를 쓰기 위해 오랜 동안 자료조사와 퇴고를 거듭한 끝에 이번에 탈고, 책을 출간하게 되었다.

발해 멸망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내부 분열이 가장 크다고 한다. 어떤 조직이든 가장 큰 적은 집안싸움으로 인한 자멸이 많은데, 그러한 사례는 우리 주변에 너무나 많다고 하겠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주변 강대국으로부터 끊임없이 위협을 받아왔고, 현재도 늘 불안한 상황에 놓여 있는 현실을 감안해 볼 때 이 장편소설 『비국새』는 발해 이야기를 다루고 있지만, 시공간을 뛰어넘어 어느덧 현재 이야기라는 점을 각인시켜 주고 있어 자못 그 시사 하는 바가 크다 하겠다.

발해가 요나라에게 멸망할 때,
애왕이 아율아보기에게 바친 국새는 진품이 아니었다.

발해 15대 마지막 왕인 애왕 대인선의 국새 진품은 경박폭포 밑에 깊이 숨겨져 있다가 만주 땅에 공백이 생겼던 명청교체기에 세상에 출현하여 비국새라 불렸다. 발해 부활의 수수께끼를 품은 이 비국새에는 하늘로 날아오를 삼족오가 새겨져 있었으나, 삼족오가 비상에 실패하며 비국새는 다시 거대한 경박호 깊숙이 잠겨버렸다. 그렇다면 비국새는 언제 재차 출현할 것인가? 이웃에 강포한 종족이 노리고 있는데도 끊임없는 분란과 집안싸움으로 결국 자멸한다는 우리의 불길한 미래를 비국새가 뒤집어엎고 발해는 부활하는가?

■ 대강의 줄거리
발해가 요나라에 의해서 멸망할 때, 국새는 야율아보기에게 바쳐졌다고 한다. 하지만 발해 부활의 비원을 품은 말왕(애왕)이 국새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경박폭포에 던졌다는 전설이 있다. 이것이 비국새라 불린다. 비국새에는 발해의 전설에 나오는 아름다운 여전사인 홍라녀가 관여되어 있다. 이상이 이 작품의 모티프라고 할 수 있겠다. 만주의 경박호로 여행을 간 화자가 동시베리아의 바이칼호에서 온 보경이라는 이방의 처녀를 만나서 비국새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것으로 이 소설은 설정되어 있다.

애왕이 심장의 피를 묻히고 홍라녀의 헌신으로 영기를 지니게 됐다는 비국새는 수백 년이 지난 뒤, 아란사라는 소녀에 의하여 경박폭포에서 발견된다. 홍라녀의 환생으로 여겨지는 아란사는 발해 부활의 수수께끼를 품었다는 비국새의 비밀을 풀려고 한다. 비국새에 새겨진 삼족오가 달빛 속에서 비상하여 태양을 향하여 날아가면 발해는 부활한다고 한다. 호란 때 조선에서 끌려온 노예 출신인 주인공 계성은 아란사와 조우하고, 역시 호란 때 조선에서 끌려온 노예 출신의 여자사냥꾼인 기명을 만나며 이 문제에 얽혀든다. 요동에서 흥기한 청나라는 당시 명나라를 정복하여 자금성을 접수하고 중원으로 진출했지만, 만주를 지배하던 청조의 인물들도 이 문제에 개입한다. 멸망한 명나라의 범상치 않은 인물도 등장한다.

이 유니크한 소설을 이끌어가는 힘은 확대된 상상의 폭 속에서 생동하는 캐릭터와 다이내믹하게 파도치는 사건이라고 할 수 있겠다. 고구려계와 함께 당나라에 대항하며 발해를 건립한 말갈계는 만주족의 조상이므로 금나라와 청나라를 건립한 그들이 중국의 한족보다는 우리와 형제처럼 가깝고, 만주 땅에 대한 연고도 함께 유지된다는 이 소설의 배후 주제는 날카롭고 신선하다. 마치 중국의 동북공정을 밑바닥부터 뒤집어엎는 듯하다. 작가는 아란사의 환생으로 여겨지는 보경을 통해서 비국새가 역사의 침탈과 왜곡을 막는 방패라고 말한다. 또한 이 역사의 환상곡이 불안하고 불길하게 여겨지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현재 이야기이자 미래의 문제라고 말한다.

■ 추천의 글
“책이 나오기 전에 나는 이 작품의 원고를 읽어볼 기회를 가졌다. 원고를 독파한 뒤, 주제나 서사나 문체 등이 놀랄 만큼 신선하고 유니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런 독창적인 작품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생동하는 캐릭터와 파도치는 사건은 그야말로 삼차원의 원색 홀로그램처럼 펼쳐졌다. 하지만 전설을 해석하고 역사를 조망하여 현실을 투시하는 작가의 시선은 폐부를 찌르는 듯해서 일말의 두려움까지 느끼게 했다. 나는 지금까지 많은 중국 작품을 우리말과 글로 번역했지만, 이번에는 이 소설을 중국어로 번역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아울러 이 작품이 장려하고 스펙터클한 영상물로 탄생되면 좋겠다는 바람도 생겼다. 이 역사의 환상곡이 우리들의 현재 이야기이자 미래의 문제라는 작가의 말에 동의한다.”
- 이덕옥(방송작가

작가정보

저자(글) 박두현

저자 박두현은 충북 출생. 부산고등학교 졸업. 계간지 《창비》에 단편 《달은 결코 부서지지 않는다》를 발표하여 등단. 장편으로 『홀한해』 『은빛 수레바퀴』 등을 발간. 오래 중단했던 작업을 재개하며 옴니버스 작품집 『도둑burglar』을 출간 준비중.

이 상품의 총서

Klover리뷰 (0)

Klover리뷰 안내
Klover(Kyobo-lover)는 교보를 애용해 주시는 고객님들이 남겨주신 평점과 감상을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교보문고의 리뷰 서비스입니다.
1. 리워드 안내
구매 후 90일 이내에 평점 작성 시 e교환권 100원을 적립해 드립니다.
  • - e교환권은 적립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 - 리워드는 1,000원 이상 eBook, 오디오북, 동영상에 한해 다운로드 완료 후 리뷰 작성 시 익일 제공됩니다.
  • - 리워드는 한 상품에 최초 1회만 제공됩니다.
  • - sam 이용권 구매 상품 / 선물받은 eBook은 리워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2. 운영 원칙 안내
Klover리뷰를 통한 리뷰를 작성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유로운 의사 표현의 공간인 만큼 타인에 대한 배려를 부탁합니다. 일부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불편을 끼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아래에 해당하는 Klover 리뷰는 별도의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도서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리뷰
  • 도서와 무관한 내용의 리뷰
  • 인신공격이나 욕설, 비속어, 혐오 발언이 개재된 리뷰
  • 의성어나 의태어 등 내용의 의미가 없는 리뷰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문장수집

문장수집 안내
문장수집은 고객님들이 직접 선정한 책의 좋은 문장을 보여 주는 교보문고의 새로운 서비스 입니다. 교보eBook 앱에서 도서 열람 후 문장 하이라이트 하시면 직접 타이핑 하실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남길 수 있습니다. 마음을 두드린 문장들을 기록하고 좋은 글귀들은 ‘좋아요’ 하여 모아보세요. 도서 문장과 무관한 내용 등록 시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리워드 안내
  • 구매 후 90일 이내에 문장 수집 등록 시 e교환권 100원을 적립해 드립니다.
  • e교환권은 적립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 리워드는 1,000원 이상 eBook에 한해 다운로드 완료 후 문장수집 등록 시 제공됩니다.
  • 리워드는 한 상품에 최초 1회만 제공됩니다.
  • sam 이용권 구매 상품 / 선물받은 eBook / 오디오북·동영상 상품/주문취소/환불 시 리워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신간 알림 안내
    비국새 웹툰 신간 알림이 신청되었습니다.
    신간 알림 안내
    비국새 웹툰 신간 알림이 취소되었습니다.
    리뷰작성
    • 구매 후 90일 이내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최초1회)
    • 리워드 제외 상품 : 마이 > 라이브러리 > Klover리뷰 > 리워드 안내 참고
    • 콘텐츠 다운로드 또는 바로보기 완료 후 리뷰 작성 시 익일 제공
    감성 태그

    가장 와 닿는 하나의 키워드를 선택해주세요.

    사진 첨부(선택) 0 / 5

    총 5MB 이하로 jpg,jpeg,png 파일만 업로드 가능합니다.

    신고/차단

    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신고 내용은 이용약관 및 정책에 의해 처리됩니다.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이 글을 작성한 작성자의 모든 글은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문장수집 작성

    구매 후 90일 이내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eBook 문장수집은 웹에서 직접 타이핑 가능하나, 모바일 앱에서 도서를 열람하여 문장을 드래그하시면 직접 타이핑 하실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남길 수 있습니다.

    P.
    비국새
    박두현 장편소설
    저자 모두보기
    저자(글)
    낭독자 모두보기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이용권입니다.
    차감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이용권입니다.
    차감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프리미엄 이용권입니다.
    선물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
    sam 열람권 선물하기
    • 보유 권수 / 선물할 권수
      0권 / 1
    • 받는사람 이름
      받는사람 휴대전화
    • 구매한 이용권의 대한 잔여권수를 선물할 수 있습니다.
    • 열람권은 1인당 1권씩 선물 가능합니다.
    • 선물한 열람권이 ‘미등록’ 상태일 경우에만 ‘열람권 선물내역’화면에서 선물취소 가능합니다.
    • 선물한 열람권의 등록유효기간은 14일 입니다.
      (상대방이 기한내에 등록하지 않을 경우 소멸됩니다.)
    • 무제한 이용권일 경우 열람권 선물이 불가합니다.
    이 상품의 총서 전체보기
    네이버 책을 통해서 교보eBook 첫 구매 시
    교보e캐시 지급해 드립니다.
    교보e캐시 1,000원
    • 첫 구매 후 3일 이내 다운로드 시 익일 자동 지급
    • 한 ID당 최초 1회 지급 / sam 이용권 제외
    • 네이버 책을 통해 교보eBook 구매 이력이 없는 회원 대상
    • 교보e캐시 1,000원 지급 (유효기간 지급일로부터 7일)
    구글북액션을 통해서 교보eBook
    첫 구매 시 교보e캐시 지급해 드립니다.
    교보e캐시 1,000원
    • 첫 구매 후 3일 이내 다운로드 시 익일 자동 지급
    • 한 ID당 최초 1회 지급 / sam 이용권 제외
    • 구글북액션을 통해 교보eBook 구매 이력이 없는 회원 대상
    • 교보e캐시 1,000원 지급 (유효기간 지급일로부터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