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

문장시인선 23
박잠 지음
북랜드

2024년 05월 20일 출간

종이책 : 2024년 05월 20일 출간

(개의 리뷰)
( 0% 의 구매자)
eBook 상품 정보
파일 정보 pdf (9.87MB)
ISBN 9791171550715
지원기기 교보eBook App, PC e서재, 리더기, 웹뷰어
교보eBook App 듣기(TTS) 가능
TTS 란?
텍스트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기술입니다.
  • 전자책의 편집 상태에 따라 본문의 흐름과 다르게 텍스트를​ 읽을 수 있습니다.
  • 이미지 형태로 제작된 전자책 (예 : ZIP 파일)은 TTS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PDF 필기가능 (Android, iOS)
소득공제
소장
정가 : 8,400원

쿠폰적용가 7,560

10% 할인 | 5%P 적립

이 상품은 배송되지 않는 디지털 상품이며,
교보eBook앱이나 웹뷰어에서 바로 이용가능합니다.

카드&결제 혜택

  • 5만원 이상 구매 시 추가 2,000P
  • 3만원 이상 구매 시, 등급별 2~4% 추가 최대 416P
  •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추가 최대 200원

작품소개

이 상품이 속한 분야

박잠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인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가 〈문장시인선〉 스물세 번째 시집으로 발간되었다.
표제작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를 포함한 「미안하다, 미리벌」, 「사랑한다 서라벌」, 「고맙다 꿀벌」, 「작약 있는 곳에 제가 있습니다」 4부 55편의 시편이 실려 있다.
“그리움 한 움큼 … 아름답고 어진 이름 차례로 부른다”(「가인, 그곳에 가면」), 박잠 시인이 애틋함과 그리움으로 되새기는 먼 과거 속의 사람들, 장소, 사물, 기억에 관한 시적 사유를 응축한 구절이다.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라며 “억산 골짝 골짝”으로 보내는 시인의 온기 가득한 마음이다.
작가의 말

1부 미안하다, 미리벌
가인(佳仁), 그곳에 가면 / 헌 옷 위로 내리는 눈〔雪〕 / 도시락을 생각한다 /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 / 말다, 박재금 / 열무 / 그냥 고무신 / 나비 / 나무의 시간 / 필통(筆筒) / 골목길 / 고드름 / 미리벌 가는 길

2부 사랑한다, 서라벌
봄을 보내다 / 나의 자작나무 / 부처님 전 상서 / 용산서원 은행나무 / 오월, 서악(西岳)에는 / 그 가을, 헌화가 / 괘릉(掛陵)에서 향가(鄕歌)를 만나다 / 감포 바다 / 무열왕릉 / 도리천, 그곳에 가면 / 쪽샘 44호분, 신라 공주 이야기 / 괘릉에서 만난 석인(石人) / 석류(石榴)의 시간 / 대나무가 춤출 때

3부 고맙다, 골벌
스승 / 노계(蘆溪) / 가을, 충효재(忠孝齋) / 명마의 꿈 / 비 내리는 날, 조양각에는 / 탱크와 제비꽃 / 광릉을 지나며 / 적멸(寂滅) / 영지사 대웅전 / 유월이 오면 / 금호강(琴湖江) / 봄, 북안 도천리에는 / 사룡산(四龍山)에 올라 / 능소화

4부 작약 있는 곳에 제가 있습니다
가을, 반구서원 / 삶 / 석남사 승탑 / 만대루 유감(晩對樓 有感) / 詩 / 언양 가는 길 / 내가 아는 접시꽃 / 고산(孤山)은 험산(險山)이 아니었다 / 『연필로 쓰기』를 읽고 / 밥 / 고인돌, 뼈의 꿈 / 별리(別離) / 온막리, 그 이름으로 / 송(頌) 하회구곡(河回九曲)

“고등학교 다닐 때 중세국어 시간/ ‘시골’은 한때 ‘스골’이었다는데/ 오늘에야 비로소 시골 버스 아닌/ 스골 버스를 타고 나는 고향에 간다/ 생의 길을 느릿느릿 걷는 미리벌 사람들을/ 버스는 오래 기다려 싣고 간다/ 나 또한 밀양이 아니라 미리벌 가는 길/ 서두를 것도 없고 여유롭기만 해서/ 어린 날 논둑길을 걷던 소처럼/ 미덥고 정겨움에 서로 기대며/ 서너 뼘 남은 노을을 바라보며 간다/ 들녘, 실개천에 저녁해가 빠지고/ 세월도 슬금슬금 빠지고/ 구름 테를 두른 첩첩 산봉우리/ 산모퉁이 돌 때마다/ 별 하나씩 돋아나는/ 푸르른 미리벌로 간다” (「미리벌 가는 길」 전문)

“서악 삼층석탑/ 우러르는 오월 작약// 노을에 빠져드는/ 등불 사이 사이// 꽃잎은 풍덩풍덩/ 서천으로 뛰어들어// 아미타불로 잠든/ 님들의 숨소리// 밤 깊도록/ 물결 소리 낸다”(「오월, 서악에는」 전문)

“봄쑥도 늙고/ 나도 늙고/ 이 봄마저 보내려니/ 마음이 마른다// 선비도 가고/ 인심도 가고/ 나부끼다 내려앉아/ 도천을 따라가는// 복사꽃에 내 마음 싣는다/ 눈썹에 남았던 봄길/ 더 멀리 보인다”(「봄, 북안 도천리에는」 전문)

“산과 산이 둘러앉은 얼음골에서/ 살티마을 돌아누운 언양 가는 길/ 고부랑길 돌아 문득 막아서는/ 진달래 무더기 피어있는 자리/ 떼 지어 굴러내린 돌무더기도/ 흐르던 물 그친 곳에 차례차례 앉아 있다/ 석비로 남은 살티마을 순교자들/ 길 위에서 다시 길이 된 이들 품고/ 봄과 함께 조금씩 늙어가고 있다”(「언양 가는 길」 전문)

‘미안하다, 미리벌’ 1부에서 시인은 ‘삼종지도(三從之道)’로 표출되는 유교적 도덕 관념의 살아있던 미리벌(밀양)에서의 어린 날을 회고하면서 “따듯하고 넉넉한 숨결” 같은 “연민”의 정서를 담아 그때의 모든 시간을 위로한다.
“몸보다 마음이 더 가난했던/ 아득한 그 길 끝 한 자락/ 하얀 보자기 여전히 흔드는/ 흑백 사진으로 남은 모정…”(「도시락을 생각한다」)의 어머니부터 “마른 칡넝쿨로 골목길에 남아/ 굶주림과 벗하며 전쟁터를 누비던/ 포탄 속의 그날처럼 위태롭게 서 있”(「골목길」)는 아버지, “순아, 니는 이 못사는 집에서/ 뭘 먹고 그리 통통하노?”(「말다, 박재금」) 친정 조카 질녀 챙기느라 애를 쓰던, 다정했던 고모, “비명에 간 이 땅의/ 모든 영령”(나비)까지. 또, “사내의 발도 아낙의 발도/ 멋 부리지 않고/ 고집부리지 않고/ 뾰족한 발 두터운 발 원하는 대로/ 입 벌려 받아주고 다시 감싸 오므리는/ 無차별 無코”였던 「그냥 고무신」부터 “쪼글쪼글 지우개/ 몽당몽당 연필/ 한 통 속 부푼 꿈”(「필통」) 차오르던 가족, “결코 뜨거워지지 않는 빙점에서/ 하중을 견딘 채 절명”하는 고드름까지 “나무가 종이 되는 시간을 가늠”하듯 “종이가 책 되는 시간을 헤아”(「나무의 시간」)리듯 “아픔이 박제된” 그때의 모든 것을 온기의 구절로 찬찬히 녹여낸다.

”내가 아는 나무는 결코 가볍지 않아서/ 더 가벼울 수 있는 영혼이 쉬어가는/ 쉼터가 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나의 자작나무」). 자연스럽고 담백하게, 특별한 시적 기교 없이 진솔한 시인의 시편들은 2부 ‘사랑한다, 서라벌’에서 남산, 무열왕릉, 괘릉, 알영정, 도리천, 용산서원 등 신라의 고도 서라벌(경주)의 곳곳을 모티프로 한, “슬픔과 적막”뿐인 생사윤회를 벗어날 지혜로운 자아 되기와 꿈꾸기에 관한 생명력 넘치는 사유이다.
“봄을 보낸다는 건/ 목련을 처음부터 끝까지 바라본다는 것”(「봄을 보내다」), “신공사뇌가(身空詞腦歌)/ 숲이 된 노래 하나 허공(虛空)에 떴다”(「괘릉에서 향가를 만나다」), “눈부신 햇살이 수직 하강한다 머리통이 몸통인 문어처럼, 수면 위로 머리만 내민 대왕암. 실핏줄로 연결된 꼬리들로 환태평양을 팽팽하게 조이고 푼다”(「감포 바다」), “서악에 와서/ 천년이 넘도록 꿈꾸는 이들을 본다”(「무열왕릉」), “즈믄 해 돌아 낭산 오르면 … 다시 올 즈믄 해 맑은 눈으로/ 고즈넉이 기다리는 여왕을 만나지”(「도리천, 그곳에 가면」), “이파리 하나조차 중력으로 버티며/ 뼈마디를 에이는 아픔까지 인내한/ 절제된 춤 출 수 있었다”(「대나무가 춤출 때」) 등, 까마득한 시간을 넘나드는 맑고 싱싱한 자유의 감성이 담긴 시편들이다.

임고서원, 노계, 충효재, 금강산성, 조양각, 광릉, 한천 승첩지, 영지사, 금호강, 북안 도천리, 사룡산 등, 영천의 유적지를 시로 다룬 3부 ‘고맙다, 골벌’의 시편들은 선인들이 중히 여겼던 학문의 길, 청빈, 충효, 의로움, 높은 문장 같은 유교적 도리와 덕목을 숭상한다. “청산에 집 지으니/ 청빈이 벗이 되고/ 부귀영화 떠난 자리/ 도가 흘러넘치네”(「노계」), “꽃이라 부르고 싶은 나뭇잎들이/ 천운을 알고 온 듯 충효재 마당에 내려 … 한 백 년 전 그날처럼 두 주먹을 쥐었다 편다”(「가을, 충효재」), “어떻게 살아야 비신 하나 남길까/ 목숨을 내놓고 다시 찾은 이 땅에”(「비 내리는 날, 조양각에는」), “어느 가문의 묻어 둔 이야긴가/ 실핏줄로 전해오는 노오란 그 빛/ 우의도 효성도 동색이라 일러준다”(「광릉을 지나며」), “어느 날 나는 문득 영천 한천승첩지에 가서/ 보현과 팔공을 붕새의 날개로 삼고/ 긴 언덕 위에 앉아 하염없이 시간을 보낼 것이다”(「적멸」), “도잠서원 지나서/ 까마득히 높은 그곳/ 내 마음 걸어 둘/ 천정 하나 보았네”(「영지사 대웅전」) 등 역사 속 서사와 마음속 서정이 조화로운 시편들이다.

“우리도 시간을 먹으며/ 시나브로 죽음과 마주하는 것은 아닐까”(「삶」), 4부 ‘작약 있는 곳에 제가 있습니다’의 시편들은 삶에 대한 득도와도 같은 깨우침과 달관의 마음을 담고 있다. 그 마음은 “알고 보면 사람들은 다 온막리 가는 길 아닌가”처럼 따뜻하고 환한 구절들로 그려진다.
“댓잎 솔잎 사이로/ 바람 한 줄기/ 나 또한 바람으로/ 언젠가 오리라”(「석남사 승탑」), “말 타고 가는 길 아니어도/ 흙먼지 날리면서 가지 않아도/ 숲길 어딘가에 작은 석비 하나/ 접시꽃 물고 물끄러미 쳐다본다”(「내가 아는 접시꽃」), “고산은 홀연히/ 이 세상에 왔다가 그렇게 갔다”(「고산은 험산이 아니었다」), “돌과 함께 있어도/ 뼈는 외롭다/ 돌만 남기고/ 흙이 되는 뼈/ 외로움 끝에 꿈을 이룬다”(「고인돌, 뼈의 꿈」), “오늘, 온막리 갑니까?/ 이름만으로도 즐겁고/ 빈손으로 가도 귀천이 없는/ 세상은 그야말로/ 온막 같은 가을이다”(「온막리, 그 이름으로」) 등.

박잠 시인은 「詩」에서 자신의 시와 시 쓰기에 관하여 “굳어가는 몸속의 세포를 살려내고/ 콘크리트 담장 속 갇힌 종족의 오래된 언어를 불러내는 일”, “깊은 잠 속의 언어들이 눈을 뜨고/ 갇힌 새의 날갯짓으로 오는 여명”이라고 말했다. 그 말 그대로 우리는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에서 “깊은 삶의 사유가 차오른 신성(信誠)을 마주한 뒤에라야/ 노란 속살과 단단한 씨를 품은/ 갑각류의 따뜻하고 넉넉한 숨결을 느끼게”(「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 될 것이다.

작가정보

저자(글) 박잠

朴潛
1965년 미리벌에서 태어났다.
시집으로 『하늘뼈 나무』(황금알, 2016),
『정월 영묘사』(북랜드, 2019)가 있다.

이 상품의 총서

Klover리뷰 (0)

Klover리뷰 안내
Klover(Kyobo-lover)는 교보를 애용해 주시는 고객님들이 남겨주신 평점과 감상을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교보문고의 리뷰 서비스입니다.
1. 리워드 안내
구매 후 90일 이내에 평점 작성 시 e교환권 100원을 적립해 드립니다.
  • - e교환권은 적립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 - 리워드는 1,000원 이상 eBook, 오디오북, 동영상에 한해 다운로드 완료 후 리뷰 작성 시 익일 제공됩니다.
  • - 리워드는 한 상품에 최초 1회만 제공됩니다.
  • - sam 이용권 구매 상품 / 선물받은 eBook은 리워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2. 운영 원칙 안내
Klover리뷰를 통한 리뷰를 작성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유로운 의사 표현의 공간인 만큼 타인에 대한 배려를 부탁합니다. 일부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불편을 끼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아래에 해당하는 Klover 리뷰는 별도의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도서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리뷰
  • 도서와 무관한 내용의 리뷰
  • 인신공격이나 욕설, 비속어, 혐오 발언이 개재된 리뷰
  • 의성어나 의태어 등 내용의 의미가 없는 리뷰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문장수집

문장수집 안내
문장수집은 고객님들이 직접 선정한 책의 좋은 문장을 보여 주는 교보문고의 새로운 서비스 입니다. 교보eBook 앱에서 도서 열람 후 문장 하이라이트 하시면 직접 타이핑 하실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남길 수 있습니다. 마음을 두드린 문장들을 기록하고 좋은 글귀들은 ‘좋아요’ 하여 모아보세요. 도서 문장과 무관한 내용 등록 시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리워드 안내
  • 구매 후 90일 이내에 문장 수집 등록 시 e교환권 100원을 적립해 드립니다.
  • e교환권은 적립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 리워드는 1,000원 이상 eBook에 한해 다운로드 완료 후 문장수집 등록 시 제공됩니다.
  • 리워드는 한 상품에 최초 1회만 제공됩니다.
  • sam 이용권 구매 상품 / 선물받은 eBook / 오디오북·동영상 상품/주문취소/환불 시 리워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신간 알림 안내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 웹툰 신간 알림이 신청되었습니다.
    신간 알림 안내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 웹툰 신간 알림이 취소되었습니다.
    리뷰작성
    • 구매 후 90일 이내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최초1회)
    • 리워드 제외 상품 : 마이 > 라이브러리 > Klover리뷰 > 리워드 안내 참고
    • 콘텐츠 다운로드 또는 바로보기 완료 후 리뷰 작성 시 익일 제공
    감성 태그

    가장 와 닿는 하나의 키워드를 선택해주세요.

    사진 첨부(선택) 0 / 5

    총 5MB 이하로 jpg,jpeg,png 파일만 업로드 가능합니다.

    신고/차단

    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신고 내용은 이용약관 및 정책에 의해 처리됩니다.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이 글을 작성한 작성자의 모든 글은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문장수집 작성

    구매 후 90일 이내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eBook 문장수집은 웹에서 직접 타이핑 가능하나, 모바일 앱에서 도서를 열람하여 문장을 드래그하시면 직접 타이핑 하실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남길 수 있습니다.

    P.
    호박은 처음부터 갑각류가 아니었다
    저자 모두보기
    저자(글)
    낭독자 모두보기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이용권입니다.
    차감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이용권입니다.
    차감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프리미엄 이용권입니다.
    선물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
    sam 열람권 선물하기
    • 보유 권수 / 선물할 권수
      0권 / 1
    • 받는사람 이름
      받는사람 휴대전화
    • 구매한 이용권의 대한 잔여권수를 선물할 수 있습니다.
    • 열람권은 1인당 1권씩 선물 가능합니다.
    • 선물한 열람권이 ‘미등록’ 상태일 경우에만 ‘열람권 선물내역’화면에서 선물취소 가능합니다.
    • 선물한 열람권의 등록유효기간은 14일 입니다.
      (상대방이 기한내에 등록하지 않을 경우 소멸됩니다.)
    • 무제한 이용권일 경우 열람권 선물이 불가합니다.
    이 상품의 총서 전체보기
    네이버 책을 통해서 교보eBook 첫 구매 시
    교보e캐시 지급해 드립니다.
    교보e캐시 1,000원
    • 첫 구매 후 3일 이내 다운로드 시 익일 자동 지급
    • 한 ID당 최초 1회 지급 / sam 이용권 제외
    • 네이버 책을 통해 교보eBook 구매 이력이 없는 회원 대상
    • 교보e캐시 1,000원 지급 (유효기간 지급일로부터 7일)
    구글북액션을 통해서 교보eBook
    첫 구매 시 교보e캐시 지급해 드립니다.
    교보e캐시 1,000원
    • 첫 구매 후 3일 이내 다운로드 시 익일 자동 지급
    • 한 ID당 최초 1회 지급 / sam 이용권 제외
    • 구글북액션을 통해 교보eBook 구매 이력이 없는 회원 대상
    • 교보e캐시 1,000원 지급 (유효기간 지급일로부터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