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

김개미 시집
문학동네시인선 91
김개미 지음
문학동네 출판사SHOP 바로가기

2017년 10월 24일 출간

종이책 : 2017년 02월 28일 출간

(개의 리뷰)
( 0% 의 구매자)
eBook 상품 정보
파일 정보 ePUB (7.49MB)
ISBN 9788954648233
쪽수 128쪽
지원기기 교보eBook App, PC e서재, 리더기, 웹뷰어
교보eBook App 듣기(TTS) 가능
TTS 란?
텍스트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기술입니다.
  • 전자책의 편집 상태에 따라 본문의 흐름과 다르게 텍스트를​ 읽을 수 있습니다.
  • 전자책 화면에 표기된 주석 등을 모두 읽어 줍니다.
  • 이미지 형태로 제작된 전자책 (예 : ZIP 파일)은 TTS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 '교보 ebook' 앱을 최신 버전으로 설치해야 이용 가능합니다. (Android v3. 0.26, iOS v3.0.09,PC v1.2 버전 이상)

소득공제
소장
정가 : 7,000원

쿠폰적용가 6,300

10% 할인 | 5%P 적립

이 상품은 배송되지 않는 디지털 상품이며,
교보eBook앱이나 웹뷰어에서 바로 이용가능합니다.

카드&결제 혜택

  • 5만원 이상 구매 시 추가 2,000P
  • 3만원 이상 구매 시, 등급별 2~4% 추가 최대 416P
  •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추가 최대 300원

작품소개

이 상품이 속한 분야

김개미 시인의 시집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 이 시집은 총 3부로 나뉘어 있다. 본격적으로 시를 읽기 전에 각 부의 머리말이 되어준 소제목부터 먼저 읽어보십사 당부를 드리고 싶은 까닭은 ‘울면서도 웃었어’, ‘우선 좀 혼탁해져야겠다’, ‘소리에도 베인다는 말’에 시집 전체를 관통하는 정서가 그득 배어 있는 탓이다. 사실 이 시집은 손에 쥔 그 순간 그 자리에서 술술 읽어 넘길 수 있는 그런 유의 시집은 아니다. 한 편 한 편 한 연 한 연 한 문장 한 문장이 아프기 때문이다. 짙기 때문이다. 질기기 때문이다. 상처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현재진행형의 ‘나’이며 내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시인의 말 005

1부 울면서도 웃었어

한여름 동물원 012
재(災)의 자장가 013
그 밤 014
검은 집의 아이 016
초인의 죽음 018
덤불 속의 목소리 020
편두통 021
네 개의 심장 022
사촌 023
얼음 신부 024
가랑잎, 은혜로운 장난감 025
봉인된, 곳 026
실족 027
야행성 028
너보다 조금 먼저 일어나 앉아 030
복숭아뼈에 고인 노을 032
검은 결혼 033
어둠속의매장 034
평생 036
즐거운 청소 038

2부 우선 좀 혼탁해져야겠다

고요한 봄 040
바위틈의 언니 042
높은 옥수수밭 044
파란 명찰을 가슴에 단 날들 046
해맑은 웅덩이 049
무서워서 우리는 050
녹슨 방 051
절개지에 누워 052
비커 054
우울한 토르소 056
목격자 058
1人의 방 059
정오의 축복 060
하얀 밀림의 시간 062
천변에 버려진 노을 064
은밀한 장난 065
소행성 JK-326호 066
자정의 산책 068
화장 070
봄날은 평온하고 072

3부 소리에도 베인다는 말

달 074
베갯속에 파묻은 말 075
나무 위의 아이 076
무료한 아이들 078
지옥에서 온 겨울 080
잔인한 동거 082
사구(砂丘) 083
우리는 눈꽃과 같이 084
열아홉 086
반인반수의 시간 088
공이 떨어진 정원 089
감자꽃은 수줍음 많은 별 090
나는 로봇 092
노을을 바치는 제단 094
개미귀신 096
아사(餓死) 097
노란 전구, 끄지 않은 098
땅속의 방 100
즐거운 수감 101
자장가 102

해설|어떤 어둠을 이해하고자 하는 안간힘 103
|황예인(평론가)

봉인된, 곳

피 흘리며 날아든 곳. 옆방 보일러 돌아가는 소리가 꿈속으로 찾아왔다. 발코니에 사는 노란 별들이 강아지처럼 기어다녔다. 우리는 서로의 창자를 베고 누워 짐승의 울음소리를 들었다. 깃을 털다 깜빡 잠이 들면 낡은 침대가 우리를 태우고 날아다녔다.
빠진 발톱이 자라지 않았다. 상처가 낫지 않았으므로 배고프지 않았다. 서로의 부리에 급소를 물리고 행복한 우리들. 어둠은 상처를 덮는 완벽한 거즈였다. 따뜻한 맥박이 우리를 지켜주었다. 우리는 물 한 방울 없는 가슴 밑바닥에 서로의 이름을 심었다.
날개가 부러진 줄 몰랐다. 끌어안을수록 꺾인다는 걸 몰랐다. 종말을 기다리는 우리에게 사랑보다 급한 것은 없었다. 우리가 물고기라면 지느러미를 해체하고 부레를 터뜨려 영원히 거기 머물렀을 텐데. 머리가 으깨지고 눈알이 썩어도 좋았다.
우리 둘이 함께 있으면 아무리 추워도 얼음이 들어오지 않아. 그러니 꽃이 필 때까지 자도록 하자. 우리는 불을 켜지 않았다. 눈을 뜨면 어떤 괴물이 기다리고 있을까. 우리는 누구의 두개골에 고인 백일몽일까. 봄이 올 때까지 문을 열지 않았다.

문학동네시인선 091 김개미 시인의 시집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가 출간되었다. 어디선가 들어본 이름이라면 머릿속에 떠오른 그 사람이 아마 맞을 것이다. 동시 장르에서도 맹렬히 활동하고 있는 그 김개미 시인 말이다.
2005년 『시와 반시』로 등단한 이후 2008년 첫 시집『앵무새 재우기』를 출간할 때까지만 해도 시인은 ‘김산옥’이라는 본명으로 활동했다. 간호장교 출신의 ‘감각적인 이미지스트’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후 시인은 ‘김개미’라는 필명으로 살게 됐다. 2010년 『창비어린이』에 동시를 발표하면서부터 달기 시작한 이 이름표는 2013년 『어이없는 놈』으로 제1회 문학동네 동시문학상 대상을 받으면서 알록달록한 컬러감으로 그 입체성을 더하게 됐다. 그런데 왜 하필 개미일까. 시인의 이름으로 ‘김개미’는 시인 인생에 어떤 그림자를 드리울까.
이 필명은 어린 시절 친구들로부터 비롯되었는데 그녀의 설명에 따르면 지극히 소박하고 단순한 의도가 담긴 이름이란다. 수줍음이 많아서 말은 거의 안 했지만 친구들이 놀리거나 무시하지는 않고 다만 ‘개미’라는 별명을 붙여줬다고. 조용하지만 어딘지 존재감이 분명 있었던 것으로 예상이 되기도 하거니와 시인이 이번 시집 안에서 자주 쓰곤 하던 ‘그림자’라는 키워드가 일견 덧씌워지기도 하는 대목이다. 어쨌거나 ‘김개미’라는 이름으로는 처음 내놓는 시집이다. 작고 검고 소리 없는 듯해도 분주한 뉘앙스의 이름 김개미로 내놓은 한 권의 동시집과 한 권의 시집 제목부터 다시 본다. 일부러 작정한 것은 아니지만 뭔가 궤가 꿰인다. ‘어이없는 놈’과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라.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는 총 3부로 나뉘어 있다. 본격적으로 시를 읽기 전에 각 부의 머리말이 되어준 소제목부터 먼저 읽어보십사 당부를 드리고 싶은 까닭은 ‘울면서도 웃었어’, ‘우선 좀 혼탁해져야겠다’, ‘소리에도 베인다는 말’에 시집 전체를 관통하는 정서가 그득 배어 있는 탓이다. 사실 이 시집은 손에 쥔 그 순간 그 자리에서 술술 읽어 넘길 수 있는 그런 유의 시집은 아니다. 한 편 한 편 한 연 한 연 한 문장 한 문장이 아프기 때문이다. 짙기 때문이다. 질기기 때문이다. 상처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현재진행형의 ‘나’이며 내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죽기도 살기도 좋은 날씨”(「한여름 동물원」)는 얼마나 어려운 감정인가. “울면서 웃었어”(「그 밤」)는 그래서 어쩌란 마음인가. “죽어서도 깨어 있어야 해”(「검은 집의 아이」)란 얘기를 수없이 들어왔다. “나는 짐승인가 귀신인가”(「초인의 죽음」) 하는 생각에 매번 고개를 갸우뚱거려왔다. “왜 나는 병들지 않았는데 아플까. 왜 죄짓지 않았는데 도망칠까.”(「덤불 속의 목소리」)라는 자기반성 속 매번 뭔가를 끼적거려왔다. 매번 메트로놈같이 흔들리는 나와 내 그림자와 싸우는 일. 아침과 밤과 싸우는 일. 빛과 어둠과 싸우는 일. 삶과 죽음과 싸우는 일. 이 겹겹의 교집합 속에 “고래의 뱃속과도 같은 허기를 채울 수가 없어서”(「네 개의 심장」) 시인은 저 홀로 저 자신을 파먹으며 여기까지 왔다.
그래서 감히 나는 이 시집을 김개미 시인의 도저한 사춘기가 오롯이 기록된 뜨거운 일기장이라 부르고 싶은 것이다. 김개미 시인에게 시인만의 사춘기는 일정 기간 끓어올랐다가 식은 나날이 아니고 평생 계속될 물음표라는 것이 짐작이 되고도 남음이어서이다. 어려서 늙었고 늙어서 어릴 거라는 것. 정답을 찾지 않고 정답을 향해갈 뿐이라는 것. 어쨌거나 마침표로 단정짓는 단아함보다는 물음표로 갈고리를 거는 호기심에 더한 재미를 느낄 거라는 것.
“나는 왜 개미들의 행진을 쫓아가는”(「복숭아뼈에 고인 노을」)지 명백히 이해했다면 쫓지 않는 것은 어른이고 그럼에도 종종걸음으로 쫓고 있는 것은 어린이일 것이다. 동시와 시 모두를 섭렵하고 있는 김개미 시인에게서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역도 아마 그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질, 정의할 수 없는 우리의 나고 감이라는 이야기의 똥줄일 것이다. “무서운 건 쥐/ 쥐는 안 망해/ 할미꽃 뿌리를 던진 항아리 속에서/ 흰 구더기들만 죽어/ 고요하게 풀을 기르지”(「고요한 봄」)라는 시에서 짐직 유추할 수 있듯 비유와 사유의 교차에서 우리에게 가르침은 하나 없고 우리에게 말해주고 보여주기에 급급한 겸손함으로 이 시집은 단단히 채워져 있다. 그렇다고 응석받이처럼 제 감정에 푹 젖어서 시시한 감정놀음에 바쁜 것도 아니다. “씨발. 우선 좀 혼탁해져야겠다”(「파란 명찰을 가슴에 단 날들-영수에게」)라는 선언을 보자. 대들고 맞아온 세월, 그 날들에 대해 “어떻게 일일이 다 말할 수 있겠”(「우울한 토르소」)느냐고 하지만 그래서 “아이들 얘기나 하는 수밖에”(「우울한 토르소」) 없다고 다시 처음, 그 원형을향해 일단 가보겠다는 의지의 표명은 ‘사랑’이 아닌가.
그러니까 이 시집은 완벽하게 새로운 스타일의 사랑 시집으로 읽혀도 좋으리라. “흐린 날에도 눈이 오는 날에도 우리의 임무는/ 해를 기다리는 것이라는 것/ 해가 떠도 해를 기다리는 것이라는 것”(「하얀 밀림의 시간」)이 바로 사랑일지니 나는 궁금할 따름이다. “왜 아무 때나 한숨을 푹푹 쉬게 되는지. 왜 돌멩이를 걷어차게 되는지. 왜 사타구니가 손을 끌어당기는지.”(「무료한 아이들)」). 사랑이라는 알 수 없음, 사랑이라는 설명 불가의 덩어리와 놀기 위해 이 시집은 태어났다. 키보다 빨리 자라는 궁금증을 점점 더 증폭시키며 이 시집은 놀고 있다. 이 시집의 건강함은 “매일 한 가지씩 시시한 것들이 생”(「무료한 아이들」)겨나기에 “공벌레처럼 혼자서도 똘똘똘 뭉칠 수밖에”(「무료한 아이들」) 없게 된 우리들의 생명력이 점점 자생력을 더욱 갖추게 된다는 사실에 입각한다. “나의 역할은 눈코입이 없는 구슬. 차이고 밟혀도 명랑하게 굴러다니는 것.”(「잔인한 동거」)이라지 않은가.
김개미 시인의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는 시인 안의 어린이가 없었다면 쓰일 수 없는 시집이다. 우리 안의 어린이가 있다면 우리 이야기로 기꺼이 다 읽어낼 시집이다

작가정보

저자(글) 김개미

저자 김개미는 2005년 『시와 반시』에 시를, 2010년 『창비어린이』에 동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 『앵무새 재우기』, 동시집 『커다란 빵 생각』 『어이없는 놈』, 그림책 『사자책』 『나의 숲』, 시그림집 『나와 친구들과 우리들의 비밀 이야기』를 냈다. 제1회 문학동네 동시문학상을 받았다.

작가의 말

흉곽을 뜯고 들어와
심장을 갈가리 찢어먹는
사랑스러운 파괴자 H,
당신의 소원대로
나는 미쳐가고 있어.
부디, 나의 불면이,
당신에게 위로가 되기를.
악마의 유전자를 가진 당신에게
이 시집을 바친다.

2017년 봄
김개미

이 상품의 총서

Klover리뷰 (0)

Klover리뷰 안내
Klover(Kyobo-lover)는 교보를 애용해 주시는 고객님들이 남겨주신 평점과 감상을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교보문고의 리뷰 서비스입니다.
1. 리워드 안내
구매 후 90일 이내에 평점 작성 시 e교환권 100원을 적립해 드립니다.
  • - e교환권은 적립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 - 리워드는 1,000원 이상 eBook, 오디오북, 동영상에 한해 다운로드 완료 후 리뷰 작성 시 익일 제공됩니다.
  • - 리워드는 한 상품에 최초 1회만 제공됩니다.
  • - sam 이용권 구매 상품 / 선물받은 eBook은 리워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2. 운영 원칙 안내
Klover리뷰를 통한 리뷰를 작성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유로운 의사 표현의 공간인 만큼 타인에 대한 배려를 부탁합니다. 일부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불편을 끼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아래에 해당하는 Klover 리뷰는 별도의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도서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리뷰
  • 도서와 무관한 내용의 리뷰
  • 인신공격이나 욕설, 비속어, 혐오 발언이 개재된 리뷰
  • 의성어나 의태어 등 내용의 의미가 없는 리뷰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문장수집

문장수집 안내
문장수집은 고객님들이 직접 선정한 책의 좋은 문장을 보여 주는 교보문고의 새로운 서비스 입니다. 교보eBook 앱에서 도서 열람 후 문장 하이라이트 하시면 직접 타이핑 하실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남길 수 있습니다. 마음을 두드린 문장들을 기록하고 좋은 글귀들은 ‘좋아요’ 하여 모아보세요. 도서 문장과 무관한 내용 등록 시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리워드 안내
  • 구매 후 90일 이내에 문장 수집 등록 시 e교환권 100원을 적립해 드립니다.
  • e교환권은 적립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 리워드는 1,000원 이상 eBook에 한해 다운로드 완료 후 문장수집 등록 시 제공됩니다.
  • 리워드는 한 상품에 최초 1회만 제공됩니다.
  • sam 이용권 구매 상품 / 선물받은 eBook / 오디오북·동영상 상품/주문취소/환불 시 리워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신간 알림 안내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 웹툰 신간 알림이 신청되었습니다.
    신간 알림 안내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 웹툰 신간 알림이 취소되었습니다.
    리뷰작성
    • 구매 후 90일 이내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최초1회)
    • 리워드 제외 상품 : 마이 > 라이브러리 > Klover리뷰 > 리워드 안내 참고
    • 콘텐츠 다운로드 또는 바로보기 완료 후 리뷰 작성 시 익일 제공
    감성 태그

    가장 와 닿는 하나의 키워드를 선택해주세요.

    사진 첨부(선택) 0 / 5

    총 5MB 이하로 jpg,jpeg,png 파일만 업로드 가능합니다.

    신고/차단

    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신고 내용은 이용약관 및 정책에 의해 처리됩니다.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이 글을 작성한 작성자의 모든 글은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문장수집 작성

    구매 후 90일 이내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eBook 문장수집은 웹에서 직접 타이핑 가능하나, 모바일 앱에서 도서를 열람하여 문장을 드래그하시면 직접 타이핑 하실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남길 수 있습니다.

    P.
    자면서도 다 듣는 애인아
    김개미 시집
    저자 모두보기
    저자(글)
    낭독자 모두보기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이용권입니다.
    차감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이용권입니다.
    차감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sam 이용권 선택
    님이 보유하신 프리미엄 이용권입니다.
    선물하실 sam이용권을 선택하세요.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
    sam 열람권 선물하기
    • 보유 권수 / 선물할 권수
      0권 / 1
    • 받는사람 이름
      받는사람 휴대전화
    • 구매한 이용권의 대한 잔여권수를 선물할 수 있습니다.
    • 열람권은 1인당 1권씩 선물 가능합니다.
    • 선물한 열람권이 ‘미등록’ 상태일 경우에만 ‘열람권 선물내역’화면에서 선물취소 가능합니다.
    • 선물한 열람권의 등록유효기간은 14일 입니다.
      (상대방이 기한내에 등록하지 않을 경우 소멸됩니다.)
    • 무제한 이용권일 경우 열람권 선물이 불가합니다.
    이 상품의 총서 전체보기
    네이버 책을 통해서 교보eBook 첫 구매 시
    교보e캐시 지급해 드립니다.
    교보e캐시 1,000원
    • 첫 구매 후 3일 이내 다운로드 시 익일 자동 지급
    • 한 ID당 최초 1회 지급 / sam 이용권 제외
    • 네이버 책을 통해 교보eBook 구매 이력이 없는 회원 대상
    • 교보e캐시 1,000원 지급 (유효기간 지급일로부터 7일)
    구글북액션을 통해서 교보eBook
    첫 구매 시 교보e캐시 지급해 드립니다.
    교보e캐시 1,000원
    • 첫 구매 후 3일 이내 다운로드 시 익일 자동 지급
    • 한 ID당 최초 1회 지급 / sam 이용권 제외
    • 구글북액션을 통해 교보eBook 구매 이력이 없는 회원 대상
    • 교보e캐시 1,000원 지급 (유효기간 지급일로부터 7일)